'세이브더칠드런'과 사회공헌 협약
하나금융나눔재단, 금융·ICT 꿈나무 육성 앞장

하나금융나눔재단이 8일 국제 구호 개발 비정부기구(NGO) 세이브더칠드런과 협업해 사회공헌 프로그램 '하나드림'을 내놨다고 9일 밝혔다.

하나드림은 금융과 ICT(정보통신) 분야로 진로하기 원하는 저소득 가정 아동에게 맞춤형 교육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관련 교육을 받기 힘든 조손가정과 농어촌 저소득 가정 아동들을 중심으로 지원한다.

재단은 향후 1년 간 215명의 학생을 지원할 계획이다. 저소득 조손가정 아동 70명에게는 금융·ICT 교육과 자격증 취득을 지원한다. 농어촌 저소득 가정 아동 145명에게는 코딩 교육, 로봇 만들기, 드론 체험 등 체험형 교육 기회를 제공한다.

함영주 하나금융나눔재단 이사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갈 금융·ICT 인재 육성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보다 안정적인 환경에서 꿈을 이루어 갈 수 있도록 지원해 함께 성장하며 행복을 나누는 금융을 지속적으로 실천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