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전염병 확산 예방과 보안 강화를 위해 스마트 출입관리시스템을 도입했다고 1일 밝혔다.

종로구 계동 사옥 입구 스피드게이트 4곳과 지하 스피드게이트 1곳 등 모든 출입구에 이 시스템을 적용해 카메라를 통해 출입자의 체온을 측정하고 마스크 착용 여부를 판별한다.

현대엔지니어링, 스마트 출입시스템…체온·마스크 자동체크

방문자의 체온이 기준 온도 이상이거나 마스크 미착용, 마스크를 코나 턱에 살짝 걸치는 등 부적절하게 착용한 경우 방문자의 출입을 제한하고 안내 요원에게 통보해 조치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당분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이 시스템을 활용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출입 단말기에 사원증을 접촉하는 방식 대신 임직원 얼굴을 인식하는 방식으로 비대면 출입 관리 체계를 갖출 계획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새 시스템 적용으로 회사를 코로나19 안전지대로 만들고 출퇴근 시간대 임직원들의 마스크 착용을 독려하는 효과가 기대된다"며 "얼굴 인식 기능을 적용하면 편의성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