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상의, 119개사 조사…정부의 고용유지 지원 주문
"창원 제조업체 절반 이상 포스트 코로나 대응책 없어"

경남 창원시 제조업체 절반 이상이 코로나19 이후 시대(포스트 코로나)에 대한 대응책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창원상공회의소는 지역 119개 표본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포스트 코로나 대응 여부를 조사했다.

50.4%는 코로나19 피해 최소화에 집중하느라 대응 여력이 없다고 답했다.

대응책을 마련 중이란 응답은 37.8%, 대응책을 마련해 추진 중이란 응답은 11.8%로 나왔다.

포스트 코로나 대응책으로는 연구개발 활동 강화 등 핵심기술·역량개발이 43.7%로 가장 많았다.

이어 부품·자재조달 및 수출 다각화, 비대면 회의·재택근무제 도입 등 근무환경 변화, 신산업·융복합 산업으로 업종전환 및 사업재편 고려 순이었다.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가 확대·강화해야 할 정책으로는 고용유지 지원, 금융·세제 지원, 내수·소비 활성화, 투자 활성화, 수출 마케팅 순으로 답했다.

기업들은 또 21대 국회가 경제회복을 위해 시급히 해야 할 일로 추경 등 코로나19 대응조치 수립, 노동시장 유연성 방안 마련, 투자·소비 활성화 법안 마련, 기업에 부담 주는 입법 지양 등을 꼽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