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택근무 및 근무공간 내부 긴급 소독 등 초기 방역에 신속한 대응 조치
–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 확진자와 같은 부서 직원 “전원 음성”
–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지원 서비스에 차질이 없도록 선제적으로 전 직원 코로나19 진단검사 실시 중
서울시와 서울시 일자리 창출 중소기업지원기관 SBA(서울산업진흥원, 대표이사 장영승)는 직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발생함에 따라 정부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신속하게 대응 조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SBA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지원 서비스에 차질이 없도록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실시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SBA에 따르면 본사 직원 A씨는 오한 증세를 느끼고 25일 연가 후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여 27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와 같은 부서에 근무하는 직원은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밀접 접촉자는 현재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SBA는 코로나 의심 환자 발생 보고를 받은 즉시 26일 긴급 대책 회의를 개최했고, SBA 본사 직원 및 입주민들에게 상황을 공유한 뒤 귀가 조치와 재택근무를 실시했다. 동시에 근무공간을 전면 폐쇄하고 신속하게 사무실 내부 및 공유 공간에 긴급 방역 조치를 시행했다. 또한 SBA 시민안전디딤돌, SBA 시설인프라 정보마당, SBA 홈페이지에 해당 내용을 공지하고 서울시에 상황을 보고했다.

이후 질병관리본부와 마포구 보건소 방역 지침대로 지난 28일 본사 건물 전체를 대상으로 철저하게 방역을 시행하였고, 6월 30일(화)까지 본사 사무실은 폐쇄하고 향후 직원검사 결과판정에 따라 점차적으로 폐쇄 조치를 해제할 예정이다.

나아가 SBA는 코로나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및 시민들에게 차질 없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입주민과 지역 거주민의 안전을 위하여 전체 임직원 460여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 검사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확진자와 같은 부서에서 근무한 밀접 접촉자는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향후 추가 확진자 발생 대비를 위하여 2주간 자가 격리와 함께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처럼 SBA는 현재의 위기 상황 극복과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하여 정부 지침을 준수하고, 추가 확진자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철저하게 상황을 관리하고 있다.

서울산업진흥원 장영승 대표는 “향후 SBA는 질병관리본부의 지침을 준수하여 확진자의 동선과 접촉자 정보 등을 철저히 제공하고, 적극적으로 방역을 진행해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으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이 많은 중소기업과 시민들에게 차질 없는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경규민 한경닷컴 기자 gyu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