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내달 CVC 설립…GS홈쇼핑, 3천600억원 투자로 업계 선도

유통기업들의 스타트업 투자가 속도를 내고 있다.

이는 최근 급속하게 진행되는 유통 환경 변화에 따른 것으로, 유망 기술을 가진 스타트업에 투자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것이 주요 목표다.

29일 신세계그룹에 따르면 신세계인터내셔날(SI)과 신세계백화점, 센트럴시티는 공동출자 형태로 다음 달 중 기업형 벤처캐피탈(CVC)을 설립한다.

스타트업 투자 나선 유통업계…새 성장동력 찾는다

CVC란 대기업이 벤처투자(지분인수)를 위해 자회사 형태로 운영하는 금융회사로, 기술 기반 스타트업에 전략적으로 투자해 개발된 기술을 자사 사업에 적용하는 것이 CVC의 주요 역할이다.

자본금 규모는 총 200억원 정도로, SI와 신세계백화점, 센트럴시티가 각각 100억원, 60억원, 40억원을 투자한다.

법인명은 미정이다.

신세계그룹의 스타트업 투자 행보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이마트와 신세계아이앤씨는 지난해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동영상·이미지 기술로 무인매장 솔루션을 개발하는 스타트업 인터마인즈에 각각 5억원과 10억원을 투자했다.

물건만 들고나오면 AI가 구매 품목과 구매자를 인식해 자동 결제하는 인터마인즈 기술은 미국의 무인매장 '아마존 고'와 유사하다.

당시 신세계가 미래형 유통 매장 구축에 본격적으로 나섰다는 해석이 나온 것도 이 때문이다.

신세계 관계자는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선제적 투자로 신성장동력을 발굴하는 동시에 신세계그룹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신규 사업을 모색하는 것이 목표"라면서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상생하는 생태계 조성도 또 다른 목표다"라고 밝혔다.

스타트업 투자 나선 유통업계…새 성장동력 찾는다

최근 업황 변화로 혼돈기를 겪고 있는 유통업계에서 스타트업 투자에 가장 앞서있는 기업은 GS홈쇼핑이다.

GS홈쇼핑이 현재까지 직간접적으로 투자한 전 세계 벤처기업 수는 현재 600여개로, 투자 총액만 3천600억원에 달한다.

투자대상은 플랫폼 등 커머스 분야 외에도 AI, 빅테이터, 마케팅, 온·오프라인 결합(O2O) 등 다양하다.

GS홈쇼핑은 자사 사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벤처기업과 함께 새로운 상품이나 서비스를 개발하는 등의 협업을 한다.

국내 밀키트(반조리 간편식)업체 '프레시지', 반려동물용품 배달 서비스업체 '펫프렌즈', 다이어트 코칭 벤처기업 '다노' 등이 GS홈쇼핑 투자로 성장한 대표적 기업이다.

또, GS홈쇼핑에서 상품을 판매한 투자 벤처기업들의 올해 1분기 총매출액은 작년 동기 대비 50% 급증하기도 했다.

특히 GS홈쇼핑은 'CoE'(Center of Excellency)라는 전문가 집단을 통해 벤처기업들이 사업개발이나 마케팅 등에서 어려움을 겪는 경우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역할도 한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4차산업혁명 도래로 가장 큰 부침을 겪고 있는 산업이 바로 유통"이라면서 "기업들이 이 위기를 기회로 돌리기 위해 AI 등 기술과 유통을 결합한 '리테일테크'에 눈을 돌리고 있다"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