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간 90만㎾h 전기 생산…온실가스 414t 감축 기대
충남 당진·보령 하수처리장에 700㎾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충남도는 당진·보령지역 환경기초시설 3곳에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한 탄소 중립 프로그램을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환경기초시설 탄소 중립 프로그램은 환경부가 공모하는 것으로, 소각장과 폐수·하수처리장, 폐기물처리장 등 환경 기초시설에 신재생에너지 발전 설비를 설치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사업이다.

도는 당진 고대부곡·합덕 하수처리장, 보령 공공하수처리장 등 3개 시설에 20억원을 투입해 700㎾ 규모의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연간 90만5천930㎾h 전기를 생산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는 주민 1천90여명이 한 달 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온실가스 감축량은 연간 414t, 소나무 3천여 그루를 심은 효과와 비슷하다.

도 관계자는 "필수 시설인 환경기초시설에서 사용하는 에너지양을 조절하기는 어렵다"며 "그런 측면에서 신재생에너지는 화석연료 에너지를 대체하고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가장 현실적인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