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 대나무밭 농업, 세계중요농업유산에 등재

전남 담양의 대나무밭 농업이 유엔식량농업기구(FAO) 세계중요농업유산에 등재됐다고 농림축산식품부가 27일 밝혔다.

담양 대나무밭 농업은 354개 자연마을 뒤편에 대나무밭을 조성하고 여기서 생산한 죽순과 대나무를 활용해 죽세공품을 만드는 활동이다.

FAO 세계중요농업유산 과학자문그룹은 담양 대나무밭 농업의 자연친화적 토지 이용, 전통 농업기술, 아름다운 농업문화경관, 대나무가 잘 자라기를 기원하는 죽신제 등 문화·사회적 가치 등을 인정해 대나무 품목에서는 세계 최초로 세계중요농업유산에 등재하기로 결정했다.

FAO는 2002년부터 세계적으로 독창적인 농업시스템, 생물다양성과 전통 농업지식 등을 보전하기 위해 세계중요농업유산 제도를 운용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21개국 57개소가 지정됐다.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되려면 농업유산이 식량과 생계수단, 생물다양성, 전통농업 지식과 독창적 기술, 문화·가치체계로서 전통농업문화와의 연계, 우수한 경관 등 지정 기준을 충족해야 한다.

앞서 우리나라는 '청산도 구들장 논농업', '제주 밭담', '하동 전통 차농업', 금산 전통 인삼농업'이 세계중요유산으로 등재된 바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등재로 대나무의 농업적 가치가 더욱 높아지고 담양 대나무의 브랜드화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등재된 지역은 보전·활용 계획을 수립하고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농업유산의 가치를 후대에 계승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