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이 상반기에 추진할 계획이었던 전기요금 체계 개편을 결국 하반기로 연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때문이다.

한전은 26일 이사회를 열고 "코로나19 확산과 유가 변동성 확대 등을 반영해 전기요금 체계 개편안을 마련해 올 하반기 중 가능한 이른 시일 내 정부 인허가를 받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6월 한전은 2020년 상반기까지 전기료 개편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공시했다.

월 200kWh 이하 사용 가구에 대해 월 최대 4000원을 할인해주는 필수사용량 보장 공제를 폐지 또는 축소한다는 내용 등이 거론됐다. 계절별·시간대별로 요금을 차등화하는 주택용 계절·시간별 요금제 도입도 추진됐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로 가정과 산업계 전반이 어려움을 겪으면서 개편 논의는 힘을 잃었다. 오히려 산업계를 중심으로 전기요금을 인하해달라고 요구가 나오는 상황이다.

한전은 2018년 2080억원, 지난해 1조2765억원의 영업적자를 냈다. 올 1분기 깜짝 흑자를 냈지만 국제유가 하락의 영향이 컸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