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지 않겠다" 포스코, 16개국 6·25 참전용사 감사패 전달

포스코가 6·25 전쟁 70주년을 기념해 16개국 참전용사들을 위한 감사패 전달을 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포스코는 작년 하반기부터 해외 주재공관과 포스코 현지 법인 등과 협력해 총 7개 언어로 참전 16개국의 참전 용사를 위한 감사패를 제작했다.

이 감사패는 포스코의 스테인리스 소재 위에 컬러 잉크젯 프린팅을 한 포스코강판의 '포스아트(PosART)'로 제작됐고, '참전 용사를 영원히 잊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새겼다.

캐나다 참전용사들을 위한 감사패는 지난 21일 캐나다 오타와에서 열린 6·25 발발 70주년 헌화 행사에서 전달됐다.

6·25 전쟁 당시, 총 2만5천687명의 캐나다 장병이 전투 및 평화유지 임무에 나섰다.

전쟁 중 사상자는 1천500여 명으로 캐나다에서는 제1, 2차 세계대전 이후 세 번째로 많은 사상자를 낸 국외 전쟁으로 기록돼있다.

향후 밴쿠버, 몬트리올, 토론토에서도 행사가 진행될 계획이며 이를 통해 캐나다 전역 총 760여 명의 참전용사에게 포스코가 제작한 참전 감사패가 전달될 예정이다.

터키 현지 법인도 인근 지역사회 참전용사들을 한명씩 찾아가 코로나 관련 위생 물품과 함께 터키어로 제작된 감사패를 전달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당초 참전 16개국 현지에서 진행되는 모든 행사에 법인들이 참석해 감사패를 증정하려 했으나 코로나로 인해 공식행사가 대부분 취소됐다"면서 "코로나 추이에 따라 진행될 행사들을 통해 나머지 국가 참전용사들에게도 감사패를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