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2만2천121건…전년 동기 대비 14.8% 증가
1분기 은행·보험·금융투자 민원 모두 늘어…코로나 영향

올해 1분기 은행, 생명보험, 손해보험, 금융투자 등 모든 금융권역에서 민원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0년 1분기 금융민원 동향'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금융민원 발생 건수는 총 2만2천121건으로 작년 동기보다 14.8%(2천855건) 늘었다.

금감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직·간접적 영향에 따른 금융 애로 및 사모펀드 환매 지연이 민원 증가의 주요 원인이었다"고 설명했다.

경제적 어려움에 따른 대출금 상환유예나 원리금 감면 등과 같은 요청 민원, 영업조직·콜센터 축소 운영에 따른 불편 및 업무처리 지연 불만 민원, 보험계약 중도해지에 따른 해지 환급금 관련 민원 등이 주요 유형이었다.

업종별로 보면 은행이 2천876건으로 25.2%(579건) 증가했다.

이중 여신 관련 민원이 30.1%로 가장 많았고, 예·적금(12.5%), 펀드·방카슈랑스 (11.4%), 인터넷·폰뱅킹(8.2%)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생명보험(5천530건)과 손해보험(7천862건)은 각각 15.0%(723건), 12.1%(851건) 늘었다.

금융투자에서의 민원은 69.0%(689건) 증가한 1천688건으로 집계됐다.

사모펀드 환매 지연 등의 영향으로 펀드 및 신탁 유형의 민원이 많이 늘어났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중소서민 금융사에 대한 민원은 4천165건으로 0.3%(13건) 증가했다.

한편, 금감원의 1분기 민원 처리 건수는 2만101건으로 6.3%(1천189건) 증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