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LG화학

사진제공=LG화학

LG화학이 여수 산업단지 내 무수프탈산(PA) 생산라인 철수를 검토하고 있다. 중국발 PA 공급 과잉에 따른 수익성 하락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여수 PA 생산라인 철수한다는 내용을 노동조합 등 관계자들에게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PA는 플라스틱에 유연성을 부여하기 위한 첨가제인 가소제(DOP)의 주원료다. 폴리염화비닐(PVC) 수지에 주로 적용한다. 현재 LG화학은 여수 산업단지 공장 내 1개 라인에서 연간 5만톤(t) 규모 수준의 PA를 생산하고 있다.

업계는 LG화학의 PA 사업 철수 검토의 뒷배경엔 중국의 저가 공세 탓이 크다고 보고 있다. 2018년 2분기 이후 PA와 원료인 오쏘자일렌(OX)의 가격 차이는 점차 좁혀지는 추세다. 게다가 DOP의 환경호르몬 이슈도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풀이된다.

생산 라인 철수에 따른 인력은 다른 곳으로 분산 배치할 것으로 전해졌다. LG화학 관계자는 "PA 라인은 현재 정상 가동 중"이라면서도 "시황, 사업성 등을 고려해 제품 생산라인 합리화는 상시로 진행되고 있으며, PA 공장도 같은 측면에서 검토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