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그룹은 손태승 회장이 지난 2일부터 12일까지 모든 그룹사를 순차적으로 방문했다고 14일 밝혔다.

우리금융그룹에 따르면 손 회장의 이런 행보는 임직원들과 수평적 공감·소통을 위한 것이다.

아울러 지난 3월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지원 업무를 격려하기 위해 우리은행 남대문시장지점을 방문한 뒤 약 3개월만의 현장 경영이다.

손 회장이 방문한 자회사는 우리카드, 우리금융경영연구소, 우리FIS, 우리펀드서비스, 우리자산운용과 우리글로벌자산운용, 우리자산신탁, 우리종합금융, 우리신용정보와 우리PE자산운용이다.

손 회장은 각 계열사 본사를 직접 방문해 근무 환경을 돌아보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특히 손 회장은 회사별로 10명 내외 '젊은 리더' 직원들과 점심을 함께 하며 우리금융그룹의 미래 등을 주제로 토론하기도 했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향후 그룹사 임직원들과의 교류를 넓힐 것"이라며 "우리금융그룹 자회사들이 '원팀(One Team)'으로서 서로 신뢰하는 고유한 기업문화를 정착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그룹사 돌며 '공감 소통' 나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