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한우 가격이 매일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외식 대신 가정식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효과가 맞물리면서다.

4일 축산물품질평가원 축산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 3일 한우 1등급 등심 소비자가격은 전날보다 1366원 오른 1kg당 10만29원으로 집계됐다. 해당 가격이 10만원을 넘은 건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이번이 처음이다.

한우 등심 소비자가격은 지난달 25일(9만3066원) 이후 일주일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28일에는 하루새 2900원이 급등한 9만7110원을 기록하는 등 매일 신고가를 찍고 있다.

삼겹살 소비자가격 역시 폭등하고 있다. 삼겹살 소비자가격은 지난달 27일 2만3864원으로 2017년 7월 26일(2만4267원) 이후 2년 10개월 만에 가장 비싸졌다.

이후 같은 달 29일을 제외하면 계속 상승해 지난 2일 2만4140원까지 올랐다가 다음 날 소폭 하락했다. 이날 삼겹살 소비자가격은 전날보다 70원 떨어진 1kg당 2만4070원으로 집계됐다.

고기 가격 폭등 사태를 두고 업계는 코로나19 사태로 집밥을 먹는 경우가 늘면서 구이류 고기 수요가 증가했고, 지난달 전국민을 대상으로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됨에 따라 한우를 중심으로 육류 소비가 많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농촌진흥청이 지난달 28일 소비자패널 88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44.6%가 돼지고기, 34.4%가 한우 구매를 늘렸다고 답하기도 했다. 이같은 구매 추세는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0.3% 하락했지만 축산물은 오히려 7.2% 오르는데 기여했다.

지난달 고기별로 가격 상승폭을 분석해보면 돼지고기는 12.2% 상승해 2015년 2월(12.9%) 이후 가장 많이 올랐다. 국산 소고기의 경우엔 6.6% 상승해 2016년 12월(6.9%) 이후 상승률이 제일 컸다.

다만 축산농가 일선에선 최근의 가격 상승이 마냥 반갑지만은 않다는 반응도 나온다. 한 업계 관계자는 "긴급재난지원금이 소진되고 경기 침체가 깊어지면 한우 소비가 급격히 위축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