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농식품부에 재난지원금 96억9천만원 지원 요청

봄철 갑작스러운 이상저온 현상에 충북 지역 과수와 밭작물 4천여㏊가 냉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영하 6.9도까지 뚝 떨어진 봄' 충북 농작물 4천94㏊ 냉해

2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 4월 5∼6일, 22∼24일 두 차례에 걸쳐 도내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 2.3∼6.9도까지 떨어졌다.

이로 인해 과수의 꽃눈이 말라 죽고, 밭작물 모종이 얼어 죽는 등 도내 9천851농가 4천94.7㏊의 농경지에서 냉해가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충주가 1천348.9㏊로 가장 컸고, 괴산 845.4㏊, 영동 624.9㏊, 보은 495.5㏊, 음성 362.2㏊, 옥천 148.4㏊, 청주 126.4㏊ 순이다.

피해는 사과 2천23.6㏊, 복숭아 1천140.6㏊, 배 167.1㏊, 자두 140.8㏊ 등 과수에 집중됐다.

과수 피해는 전체 피해 면적의 86%를 차지했다.

이어 옥수수(339.7㏊), 감자(119.9㏊), 고구마(30.4㏊), 인삼(26.6㏊), 배추(20.1㏊) 등이 피해를 봤다.

'영하 6.9도까지 뚝 떨어진 봄' 충북 농작물 4천94㏊ 냉해

충북도는 올해 3월 말부터 4월 초 기온이 평년보다 다소 높아 과수의 개화 시기가 평년보다 5∼10일 빨랐는데 갑자기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피해가 컸다고 설명했다.

복구에는 99억8천만원이 소요될 것으로 충북도는 예상했다.

다만 농민 부담을 고려해 국비 67억8천만원, 지방비 29억1천만원을 합쳐 총 96억9천만원의 재난지원금을 농림축산식품부에 요청할 계획이다.

최종 복구 계획은 오는 12일 확정된다.

충북도 관계자는 "재난지원금은 농약값과 생계비 등의 명목으로 이달 말부터 지급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