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시간제 노동자 고용 소상공인에 인건비 일부 지원

경북 포항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노동자를 위한 '소상공인 도움 일자리 사업'을 편다.

시는 상시 종업원 5인 이하인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제과점 업주를 대상으로 하루 6시간 이상 근무하는 노동자를 고용하면 5개월 한도로 하루 4시간분의 인건비를 지원한다.

또 해당 노동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하면 4시간분 인건비를 비롯해 4대 보험 기관부담금을 지원한다.

시는 오는 27일까지 신청받아 영세 소상공인 150명을 선정한 뒤 다음 달 1일부터 사업을 진행한다.

인건비 지원대상 시간제 노동자는 300명이다.

자세한 사항은 포항시와 경북경제진흥원 웹사이트를 참고하거나 전화(☎ 054-612-2968)로 문의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전국에서 첫 소상공인 도움 일자리 사업을 펼쳐 민간 중심 고용시장 활성화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