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대상
청송, 황금사과 '황금진'으로 새로운 도약

경북 청송군은 주왕산 국립공원과 절골계곡, 청송자연 휴양림 등으로 사람들에게 잘 알려져 있다. 특히 청송군은 산림이 82%를 차지하는 해발 250m 이상의 산간지다. 그렇다 보니 일교차가 평균 13도에 달할 만큼 매우 크며 해양성 기후와 내륙성 기후가 교차하는 등 사과 재배에 적합한 뛰어난 자연조건을 가지고 있기로 유명하다.

청송군은 오래전부터 사과 재배에 공을 들여왔다. 고른 착과를 위해 드론을 활용한 꽃가루 인공 수분 등 선진화된 재배기술을 활용해 청송에서 재배한 사ㅎ과는 다른 지역의 사과보다 육질이 단단하고 과즙이 풍부한 데다 신선도가 오래 가는 것이 특징이다.

청송, 황금사과 '황금진'으로 새로운 도약

청송사과는 청송군에서 자체 개발한 브랜드로 1994년도 특허청에 상표등록을 했으며 2007년 지리적표시제 등록 이후 ‘자연이 만든 명품’이라는 브랜드 콘셉트로 청송사과의 명성을 전국에 널리 알려왔다.

청송군은 고품질 사과를 생산할 수 있는 키낮은 사과묘목을 전국에서 가장 먼저 도입했다. 또 친환경 저농약 재배기술을 보급해 껍질째 먹는 사과를 처음으로 개발하기도 했다. 특히 청송 황금사과의 차별화를 위해 ‘황금진’ 브랜드를 개발해 본격적으로 브랜드 알리기에 나섰다.

선제적이고 전략적인 컬러 마케팅으로 접근해 차별화되고 독보적인 브랜드로 성장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국내 대표적인 사과 브랜드로 자리매김한 청송사과의 우수성을 발전시키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스마트팜 연구단지 조성을 통한 청송사과연구소 구축, 과학영농 기술 확산 등 품질을 향상시켜 청송사과산업의 혁신성장을 이끌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