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멤버스 "코로나19 1분기 온라인소비 늘고 외식·여행 줄어"

올해 1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여행과 외식은 줄고 온라인 소비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멤버스는 엘포인트 거래 데이터를 바탕으로 올해 1분기 업종별 코로나19 영향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1일 밝혔다.

1분기 고객들의 지출 구성비를 분석한 결과 전자상거래 업종 비중은 지난해보다 3.2%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외식업과 숙박·여행·교통 분야 점유율은 각각 1.1%포인트, 0.8%포인트 떨어졌다.

유통업 내에서도 온라인과 오프라인 채널의 희비가 갈렸다.

1∼3월 오프라인 유통업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34.7% 감소했지만, 온라인 매출은 1월에 3.7%, 2월에는 5.6% 증가했다.

여성은 유통점과 숙박·여행·교통 분야에서, 남성은 외식에서 지출을 더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20대와 30대는 다른 연령대보다 외식업과 숙박·여행·교통 분야 지출을 더 줄였고 40∼50대는 의료·보험·위생 분야 지출을 더 늘렸다.

특히 코로나19로 30∼50대에서는 유통점 지출 비중이 감소했지만 20대는 0.5%포인트 증가했다.

상품별로는 지난해보다 마스크 등 일반의약외품(341.9%) 매출이 가장 많이 늘었고 전자·비디오게임(137.3%) 매출도 늘었다.

반면 야외 활동이 줄면서 구기·필드 스포츠용품(-44.4%) 매출은 감소했다.

마스크 착용 일상화로 립스틱·립라이너(-48.4%) 매출도 줄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