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수산식품유통공사, 코로나19 극복 위해 임원 임금 30% 반납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고통을 분담하고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임원 및 간부진이 임금 반납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이병호 사장을 비롯한 상임 임원은 월 급여의 30%를 4개월간 반납하고, 1급 이상 간부급 직원은 일정 금액을 자율적으로 결정해 동참한다.

이렇게 마련한 재원은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식품업계와 지역사회를 돕는 데 쓰일 예정이다.

이 사장은 "임직원 모두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범정부적 고통 분담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취약계층과 지역사회에 대한 다양한 지원을 통해 공공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