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사 조업사·협력업체 '해고 칼바람' 우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하늘길이 뚝 끊기며 항공사의 지상조업사와 협력업체도 직격탄을 맞았다.

한진그룹 계열사인 한국공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영악화 극복을 위해 모든 임원의 급여 일부를 반납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다음달부터 경영 상태가 정상화될 때까지 전무급 이상은 월 급여의 40%, 상무급은 30%를 반납할 방침이다.

대한항공 자회사 한국공항도 경영악화에 임원 급여 반납

한국공항은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임직원 희망 휴직, 수익 창출과 관계없는 경비 축소, 불요불급한 투자 보류 등 자구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

대한항공 자회사로 항공기 지상조업 서비스를 주력으로 하는 한국공항은 대한항공을 비롯한 항공사 50여곳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한진제주퓨어워터, 세탁사업, 제주민속촌 운영 등의 사업을 하고 있다.

앞서 이달 초에는 다른 지상조업사 4곳과 비상대책위원회를 결성해 국토부와 공항공사에 공항 사용료 감면에 대한 청원을 진행하기도 했다.

한국공항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각적인 검토를 통해 경영상황에 대응한 추가 자구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대형항공사마저 코로나19 위기에 임원 급여 반납 등 자구책을 강구하는 가운데 지상조업사와 하청업체 등은 더 큰 타격을 받고 있다.

대량 해고 칼바람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국공항의 하청업체로 기내 청소를 맡고 있는 이케이맨파워는 경영난을 견디지 못해 최근 직원 50여명을 해고했고, 아시아나항공의 수하물과 기내 청소를 맡는 케이오는 현재 희망 퇴직 신청을 받고 있다.

대한항공 자회사 한국공항도 경영악화에 임원 급여 반납

강제 무급 휴직에 이어 권고 사직, 정리해고 등 '칼바람'이 잇따라 불면서 "공항 관련 직장인 무급휴직자를 지원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도 진행 중이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앞서 지난 23일 인천공항 1터미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공항을 비롯한 영종도 내 사업장에서 업종을 가리지 않고 무급 휴직을 넘어 희망퇴직과 정리해고가 속출하고 있다"며 인천국제공항이 있는 영종도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해 고용 위기를 극복하도록 도와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