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진 화상회의서 코로나19 전략 논의…"사태 진정 이후가 더 중요"

롯데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비상경영회의를 열고 대응 전략을 논의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코로나19 사태 이후를 대비해 그룹의 사업 전략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25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일본에 체류 중인 신 회장은 전날 화상회의로 소집한 임원진 비상경영회의에서 "글로벌 경제가 요동치는 상황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그룹 전 계열사들이 국내외 상황을 지속해서 체크하고 사업 전략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지금도 위기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된 이후가 더 중요하다"며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위기상황이 예상되는 만큼 비즈니스 전략을 효과적으로 변화시켜야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직원들이 동요하지 않도록 안정적인 근무 환경을 조성해달라고도 당부했다.

롯데그룹은 코로나19 사태가 2∼3분기에 미칠 영향력을 분석하고 있다.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필요하면 그룹의 경영 계획도 수정할 방침이다.

또 재무 관리 가이드라인을 수립해 전 계열사에 안내하고 회사별로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롯데 미래전략연구소도 코로나19 사태 이후의 시장 환경 변화를 예측하고 대비책을 마련하고 있다.

롯데, '코로나19' 비상경영회의…신동빈 "사업전략 재검토해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