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항공사 손창완 사장, 4개월간 급여 30% 회사에 반납

한국공항공사는 손창완 사장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고통 분담을 위해 4개월 동안 급여의 30%를 자진 반납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같은 기간 공사의 임원들과 공사의 자회사 사장들도 급여 20%를 회사에 반납할 방침이다.

손 사장은 "급격한 항공 수요 감소로 사상 초유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항공업계와 고통을 분담할 것"이라며 "신속하게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일상으로 돌아가려는 국가의 노력에 동참하려고 작은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