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5일 경제 서든 스톱(Sudden Stop·멈춤위기) 중 재난수당 등 대규모 긴급부양책 지원 병행에 대해 일각에서는 엇박자 정책이 될 가능성을 지적한다고 밝혔다.
홍남기 "경제 멈춤위기 속 재난수당 지원…엇박자 정책 지적"

홍 부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정책의 효과가 제대로 나기 위해서는 타이밍과 속도가 중요하나 어떤 상황에 어떤 순서로 정책을 펼쳐나갈 것인가도 관건"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부 국가의 경우 영업장 폐쇄, 강제적 이동제한 등 경제 서든 스톱이 사실상 진행되는 상황에서 한편으로는 대규모 긴급부양책, 재난수당 지원을 병행하고 있다"면서 "일각에서 실제 사용처가 없는 상태에서 돈을 푸는 엇박자 정책이 될 가능성도 지적한다"고 꼬집었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2주간 '사회적 거리두기' 총력전에 나선 가운데 최근 여권을 중심으로 일고 있는 긴급재난소득 도입 주장이 때 이르다는 것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홍 부총리는 "급하더라도 긴급방역, 마스크 대책, 재정·세제·금융 패키지, 지역경제 회복지원, 통화스와프·금융안정까지 시퀀스(순서)에 맞게 전략적으로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추진하는 것이 코로나19의 경제 피해를 최소화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