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회는 25일 증권선물위원회(이하 증선위)를 대면 대신 원격화상회의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정부 부처 합의제(위원회) 회의를 원격 화상으로 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 위원과 민간 위원들은 사무실·자택에서 컴퓨터를 통해 인터넷 온-나라 영상회의 시스템(vc.on-nara.go.kr)에 접속해 회의에 참여했다.

위원 간 토론 후 안건 의결로 이어졌다.

금융위 관계자는 "이번 회의 시행 결과를 토대로 향후에도 금융위·증선위 회의에 원격화상회의 방식을 적극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