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년 만에 사명 변경
LS산전, LS일렉트릭으로 새출발

LS산전이 LS일렉트릭으로 사명을 바꾸고 스마트에너지 기업으로의 도약을 선언했다.

LS산전은 24일 경기 안양 LS타워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LS일렉트릭을 새로운 사명으로 확정했다. 공식 상호는 엘에스일렉트릭주식회사, 상표는 국문과 영문을 통합한 CI를 적용해 LS ELECTRIC을 사용한다.

이 회사는 1987년 3월 럭키포장에서 금성산전으로 사명을 변경한 후 ‘산전’이란 이름을 33년간 사용해왔다. 1994년 LG산전을 거쳐 2003년 LG그룹 계열 분리 후 2005년 LS산전이 됐다. 구자균 회장(사진 뒷줄 가운데)은 “산업용 전력·자동화 분야 1등 기업의 역사를 써온 산전의 자랑스러운 이름은 소임을 다했다”며 “LS일렉트릭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무거운 책임감, 사명감을 안고 새 역사를 써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