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위생 관심 커지며 건조기 등 세척가전 잘 팔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위생에 대한 관심이 전반적으로 커지며 건조기, 의류관리기, 식기세척기 등 세척가전 매출이 늘고 있다.

22일 이마트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1월20일부터 이달 19일까지 건조기와 의류관리기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26.6%, 38.5% 증가했다.

이에 따라 가전 제품군 매출 중 건조기, 의류관리기를 포함한 '패브릭케어' 가전 매출 순위가 지난해 같은 기간 6위에서 올해는 TV에 이어 2위로 상승했다.

이마트 측은 "패브릭케어 가전은 필수가전인 냉장고와 청소기를 비롯해 지난해 불티나게 팔렸던 공기청정기와 에어프라이어 등이 속한 홈케어가전, 주방소형가전을 모두 제쳤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이마트는 26일부터 행사카드로 삼성전자와 LG전자 건조기와 의류관리기를 구매하면 금액대별로 최대 30만원 신세계 상품권을 주는 행사를 한다.

외출 대신 집에서 식사하는 사람이 늘면서 식기세척기 매출은 전년 대비 950% 폭증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설거지 양이 늘고 빈도수 또한 하루 1∼2회 정도에서 2배, 3배로 늘어나면서 대중화 단계 초입에 진입한 식기세척기 수요가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식기세척기 전용 세제가 포함된 기능성 주방세제 매출도 덩달아 32% 증가했다.

이마트는 식기세척기 수요 확대 경향을 반영해 알약 모양의 태블릿형과 세제와 린스가 합쳐진 올인원 제품 등 전용세제 10여종을 새로 팔기 시작했다.

코로나19로 위생 관심 커지며 건조기 등 세척가전 잘 팔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