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부산본부 코로나19 금융지원 대상 업종 확대

한국은행 부산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의 금융지원 대상 업종을 확대한다고 19일 밝혔다.

한은 부산본부는 지원 대상 업종을 유흥주점이나 사행시설 관리·운영업 등을 제외한 서비스업 전체로 확대하고 농림어업과 건설업도 추가했다.

한은은 또 자영업자 및 저신용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 비율을 기존 은행 대출 취급실적의 50% 이내에서 75% 이내로 상향 조정한다.

한은 부산본부는 지역 중소기업 자금 사정 개선을 위해 지난 9일부터 4천억원 규모의 운전자금을 공급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