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反 조원태 연합' 한진칼 지분 40.12%로 늘려

한진그룹 경영권을 두고 조원태 회장과 대립 중인 '3자 연합' 측이 그룹 지주사 한진칼의 지분을 추가 매입했다.

3자 연합 소속 사모펀드 KCGI는 산하 투자목적회사들과 반도건설 계열사들이 한진칼 주식을 장내 매수 방식으로 추가 취득했다고 17일 공시했다.

가장 최근 공시일과 비교해 KCGI 측은 49만9천590주(지분율 0.84%), 반도건설 계열사들은 97만4천491주(1.65%)를 각각 추가 취득했다.

이에 따라 각각의 지분율은 KCGI 18.68%, 반도건설 14.95%로 상승, 조현아 전 부사장(6.49%)의 지분을 더하면 3자 연합의 지분율은 총 40.12%가 됐다.

조 회장 측은 조 전 부사장을 제외한 총수 일가 지분 22.45%와 델타항공 14.9%, GS칼텍스 0.25% 등을 확보했으며, 대한항공 자가보험·사우회·우리사주조합(3.8%)도 조 회장을 지지할 가능성이 크다.

조 회장의 우군으로 분류됐던 카카오는 2% 넘는 지분을 보유하고 있었으나, 최근 1% 미만의 지분만 남기고 주식을 처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지난해 말 주주명부 폐쇄 이전에 보유한 지분의 비율은 양쪽 모두 현재 지분율보다 낮다.

주주명부 폐쇄 이후 사들인 지분에 대해서는 이달 27일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의결권을 행사할 수 없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