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중국 산시(陝西)성 시안(西安) 반도체 제2공장의 첫 가동을 계획대로 진행했다.

16일 업계와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10일 시안 2공장 1단계 투자 출하 기념행사를 열었다.

시안일보는 "시안 2공장은 현재 이미 양산 준비를 끝낸 상황"이라며 "오는 8월 풀가동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중국법인 지현기 상무는 출하식에서 "2월 물류 차질과 원자재 수급 문제, 인력 부족 등 어려움이 있었지만, 지방정부와 기업의 노력으로 방역을 강화해 코로나19 영향을 최소화했다"고 밝혔다.

시안 공장은 삼성전자의 유일한 해외 메모리 반도체 생산기지로 2공장에서는 3차원 구조로 만든 V-낸드플래시가 양산된다.

앞서 증시에서 코로나19 사태 악화에 따라 시안 2공장 '램프 업'(ramp up·공정 최적화)의 차질을 우려하는 시각이 있었지만, 삼성전자는 계획대로 1단계 투자 설비를 3월에 본격 가동한다고 밝힌 바 있다.

"코로나19에도 계획대로" 삼성전자 중국 시안 2공장 첫 가동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