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찌민행은 '페리 운항'…"현지 여객·화물 수요 감안"

아시아나항공이 한국발 입국 제한으로 중단했던 베트남과 대만 일부 노선의 항공편 운항을 한시적으로 재개하기로 했다.

1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18∼28일 인천∼호찌민 노선을 주 6회 운항하기로 했다.

다만 인천발 호찌민행 OZ7353편은 승객 없이 승무원만 타고 가는 페리 운항을 하고, 호찌민에서 발이 묶인 승객을 태워 오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베트남은 한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지난달 29일부터 한국민에 대해 15일간의 무비자 입국을 임시 불허하기로 했고, 이달 1일부터 한국에서 입국하는 모든 사람을 14일간 시설에 격리하기로 했다.

이 과정에서 한국발 여객기의 하노이·호찌민 공항 착륙을 예고 없이 금지해 베트남의 통보 전 인천을 출발한 하노이행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이륙 후 40분이 지난 뒤 인천공항으로 회항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빚어졌다.

이에 한국 국적 8개 항공사 가운데 7개 항공사가 4일 직항 노선 운항을 모두 중단했고, 아시아나항공도 6일 오후 하노이공항에서 인천공항으로만 승객을 태우고 가는 '페리 운항'을 끝으로 하노이 노선 운항을 끝냈다.

아시아나항공은 인천∼타이베이 노선도 같은 기간(18∼28일) 주 5회 재운항하기로 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호찌민과 타이베이 현지에서 발생하는 여객, 화물 수요에 맞춰 한시적으로 재운항을 결정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수요가 있으면 추가 편성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아시아나, 호찌민·타이베이 항공편 한시적 재개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