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기계는 이달 10일(현지시간)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북미 최대 건설장비 전시회 '콘엑스포(Conexpo) 2020'에 대규모로 참가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콘엑스포는 세계 3대 건설장비 전시회 중 하나로, 올해는 전 세계 2천500여개 건설기계 관련 기업이 참가했다.

이달 14일까지 열린다.

현대건설기계는 이번 콘엑스포에서 약 2천600㎡ 규모의 대형 전시장을 마련해 굴삭기와 휠로더 신모델 등 차세대 장비 22종을 전시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전시장에서 약 3천400㎞ 떨어진 미국 조지아주에 있는 휠로더를 원격으로 조종하고, 자율작업 기반기술과 버킷 회전력을 극대화한 기술을 적용한 굴삭기를 시연하는 등 제품·성능 우수성을 알리고 있다.

또 작업 반경 내에 들어온 사람을 자동으로 식별해 접근 거리에 따라 경고하거나 장비를 정지시키는 'AI 비전' 기술과 아마존의 AI(인공지능) 플랫폼 '알렉사'(Alexa)를 접목해 운전자가 음성으로 장비를 제어하는 첨단기술 등도 선보였다.

현대건설기계, 美 건설장비 전시회 참가…첨단기술 선보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