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원/달러 환율이 20원 급락하며 3년여 만에 최대 하락폭을 기록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20.0원 내린 달러당 1,193.7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하락폭은 2017년 1월 5일(20.1원 하락) 이후 3년 2개월 만에 가장 컸다.

환율은 8.7원 내린 1,205.0원으로 출발한 뒤 하락 폭을 키워나갔다.

낙폭이 점점 커지면서 오전 11시 30분께 환율이 1,200원 선 아래로 내려갔고, 이후에도 하락폭은 더욱 커졌다.

장중 북한의 발사체 발사 소식에 낙폭이 조금 줄어드는 모습도 있었으나 전반적으로 북한발(發) 소식에 따른 영향은 크지 않았다.

결국 환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급등한 지난달 21일(1,209.20원) 이후 6거래일 만에 다시 1,120원 아래로 내려간 채 마감했다.

갑작스러운 원화 강세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 둔화 우려로 세계 각국의 부양책이 쏟아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반영된 결과로 분석된다.

구로다 하루히코(黑田東彦) 일본은행 총재는 이날 특별담화를 통해 금융시장 안정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구로다 총재는 "일본은행은 향후 동향을 주시하면서 적절한 금융시장 조정과 자산매입 시행을 통해 원활한 자금공급과 금융시장의 안정 확보를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도 지난달 28일(현지시간) 긴급 성명에서 "경제를 뒷받침하기 위해 적절하게 행동하고 우리의 수단을 쓸 것"이라고 언급해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을 키웠다.

권아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가 원화 강세 배경"이라며 "중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수 증가폭이 둔화한 가운데 달러/위안 환율이 2월 말 고점에서 꾸준히 하락하는 것도 영향을 줬다"고 말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기준 100엔당 1,102.78원으로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114.87원)보다 12.09원 내렸다.

美 금리인하 기대에 원/달러 환율 20원↓…3년여만에 최대 낙폭(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