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대구·경북 소비심리 '꽁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덮친 대구·경북 소비 심리가 얼어붙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1월까지는 5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였지만 이후 시민들이 외출을 자제하면서 여행비, 외식비를 중심으로 지수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2일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에 따르면 2월 지역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2.8로 전월(97.6)보다 4.8포인트 떨어졌다.

전국 평균(96.9)보다도 4.1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소비자동향지수(CSI) 가운데 6개 주요 지수를 이용해 산출한 심리지표다.

장기평균치(2003∼2018년) 기준값인 100보다 작으면 소비심리가 비관적임을 의미한다.

현재생활형편(87), 생활형편전망(88), 가계수입전망(91), 소비지출전망(103) 모두 전월보다 2∼4포인트 하락했다.

특히 여행비는 전월보다 10포인트, 외식비는 5포인트, 오락·문화비 지출은 4포인트 떨어졌다.

현재 경기판단과 앞으로 경기전망도 각각 13포인트와 6포인트 하락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