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수출기업과 대구·경북 지역 고객을 위한 지원 대책을 추가로 시행한다고 2일 밝혔다.

우선 국내 수출기업이 코로나19로 중국 내 기업으로부터 수출대금을 받지 못해 손실이 발생할 경우 손실액의 95%를 최대 연간 2만달러까지 보장해주는 수출안전망보험 가입을 무료로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연간 수출실적 10만달러 이하의 업체다.

일반수출, 위탁가공무역, 중계무역 거래에 대해 1년간 보장한다.

3일부터 대구·경북지역 고객을 대상으로 신한은행 모바일 플랫폼 '신한 쏠(SOL)'과 인터넷 뱅킹의 이체 수수료, 자동화기기의 인출·이체 수수료도 면제해준다.

다른 은행의 자동화기기나 브랜드 제휴 기기를 이용하는 경우에는 제외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