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 구매 고객에 '더 셰리프' TV 무상 증정 등 혜택

삼성전자는 이달 중순 공식 출시하는 2020년형 QLED(양자점발광다이오드) 8K TV를 3일부터 사전 판매한다고 2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자사 TV의 '14년 연속 전 세계 판매 1위' 달성을 기념해 2020년형 QLED 8K 85형, 75형 2개 모델을 300대 한정으로 오는 16일까지 사전 판매한다.

사전 구매 고객에게는 라이프 스타일 TV인 '더 셰리프' 55형 모델을 무상으로 준다.

5년 무상보증·10년 번인(burn-in) 보증·설치를 제공하는 'Q 케어 서비스'도 지원한다.

최대 100만원 상당의 포인트, 음향 기기 제품을 할인하는 쿠폰팩 등도 사전 구매 고객에게 증정한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2020년형 QLED 8K TV는 이전보다 진화한 인공지능(AI) 기술로 제품 전반에 걸쳐 개선됐다.

삼성전자 2020년형 QLED 8K TV 출시…3일부터 사전 판매

화질을 제어하는 엔진인 '퀀텀 프로세서'에 딥러닝 방식을 적용해서 어떤 영상을 입력해도 최적의 알고리즘을 통해 8K 수준의 고화질로 변환한다.

특히 테두리(베젤·bezel)를 최소화해 화면의 99%를 활용하는 '인피니티 스크린'을 적용해 스크린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고 삼성전자는 소개했다.

삼성 독자의 AI 기반 사운드 기술은 ▲ 영상 속 사물의 움직임에 따라 소리를 최적화 하는 '무빙 사운드 플러스' ▲ 외부 소음 발생 시 영상 속 화자의 목소리를 강조해 들려주는 '액티브 보이스' ▲ TV와 사운드바의 스피커로 풍성한 소리를 구현하는 'Q-심포니' 등을 구현한다.

2020년형 QLED 8K 사전 판매는 전국 삼성 디지털프라자를 비롯한 매장과 삼성전자 홈페이지에서 진행한다.

가격은 출고가 기준 85형(85QT950)이 1천940만원, 75형(75QT950)이 1천390만원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