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그룹 계열사인 동양은 금호티앤엘이 발주한 전남 여수 낙포석탄부두내 선형창고 2호기 건설공사를 수주했다고 2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8만t 규모의 유연탄을 저장할 수 있는 선형창고와 이송설비를 건설하는 것이다.

공사 금액은 164억원이며 오는 12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때 법정관리로 어려움을 겪었던 동양은 유진그룹 계열사로 편입된 이후 영업력이 강화되고 수주실적도 개선되고 있다.

회사측에 따르면 2016년 92억원에 그쳤던 산업·환경 플랜트 부문의 수주 실적이 지난해 650억원으로 607% 증가했다.

지난달에는 인도네시아 산업엔지니어링 업체인 르까야사 인더스트리(PT Rekayasa Industri)와 독일의 보일러 제조사인 렌체스(LENTJES)에 팬(FAN)을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하며 회전기 부문 수주에도 성공했다.

동양 관계자는 "앞으로 시장 다변화를 통해 수주경쟁력을 높이고 산업·환경 플랜트와 회전기 사업의 연계를 통해 시너지를 창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동양, 전남 여수 선형창고 2호기 건설공사 수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