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업일수 증가 영향"…하루평균 수출은 11.7% 감소
2월 수출 4.5% 증가…코로나19에도 15개월 만에 반등

한국 수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악재에도 15개월 만에 증가로 돌아섰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월 수출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4.5% 증가한 412억6천만달러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수입은 1.4% 늘어난 371억5천만달러, 무역수지는 41억2천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2월 수출이 증가로 돌아선 것은 전년과 달리 설 연휴가 없어 조업일수가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조업일수를 배제한 하루평균 수출은 18억3천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1.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