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초 계획한 라임 사태 현장조사도 미뤄질 듯
[코로나 여파] 금감원, '라임 사태' 외 현장검사 2분기로 미뤄

금융감독원은 1분기에 라임자산운용의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한 현장조사·검사만 하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대면 접촉을 꺼리는 분위기 속에 시급한 '라임 사태'를 뺀 나머지 검사들은 2분기로 미룬다는 방침이다.

1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1분기에 소비자 피해가 발생한 사례만 현장검사를 하고 나머지 사안은 검사 일정을 조정한다는 원칙을 세웠다.

이에 따라 은행·보험·증권 등 분야별 종합검사와 부문검사는 2분기에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최근 들어 금융사가 몰려 있는 서울 여의도에 코로나 경계심이 더욱 커진 상태가 반영된 결과다.

수출입은행은 본점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본점을 폐쇄했다.

KB국민은행 서여의도영업부를 폐쇄했다.

현장검사를 나가면 대면 접촉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가급적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는 국면에 검사를 나가기로 방침을 정한 것이다.

코로나 사태로 비상대책 아래 재택근무를 하는 금융회사가 늘어나 실효성 있는 검사가 어렵다는 판단도 한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 여파] 금감원, '라임 사태' 외 현장검사 2분기로 미뤄


금감원은 대규모 환매 중단을 일으킨 라임 사태의 현장조사는 3월에 나가기로 했다.

금감원은 지난달 14일 라임 사태 중간검사 발표에서 분쟁조정2국, 민원분쟁조사실, 각 권역 검사국이 합동 현장조사단을 꾸려 3월 초 사실 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합동 현장조사 첫 대상으로는 라임자산운용과 주요 판매사인 신한금융투자, 우리은행, 하나은행 등이 꼽힌다.

특히 라임자산운용과 신한금융투자는 무역금융펀드(플루토 TF 1호)의 부실 발생 사실을 알고도 펀드를 계속 팔았다는 사기 혐의를 받고 있다.

다만 3월 초로 계획한 현장조사 일정도 코로나 사태 여파로 다소 미뤄질 가능성이 크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코로나 여파로 재택근무하는 금융사가 많은 데다 불완전판매 의혹을 조사하기 위한 피해자 대면조사도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합동 현장조사의 첫 단추인 라임자산운용과 신한금융투자의 조사가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검찰 압수수색으로 관련 자료가 부족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검찰은 금융당국의 수사 의뢰에 따라 지난달 중순 라임자산운용 본사와 신한금융투자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