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리테일,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CU가맹점주에 지원책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맹점주와 중소협력사를 위해 지원책을 마련했다고 25일 밝혔다.

확진자가 방문한 점포나 의심자가 다수 방문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점포에 대해서는 본사의 비용 부담으로 민간 전문 방역을 한다.

방역을 한 점포는 보건소 지침에 따라 방역 후 24시간 휴업한다.

휴업 점포에는 도시락과 주먹밥, 샌드위치 등 간편 식품을 대상으로 한 기존 지원 제도와 별개로 휴업 당일과 다음 날까지 판매되지 않은 상품의 폐기금액을 본사가 전액 지원한다.

또 모든 점포에 손세정제를 지원하고 대구·경북 지역 점포에는 마스크, 손세정제 등 위생용품 추가 지원을 검토한다.

내수 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가맹점주에게는 '가맹점주 상생협력펀드'를 통해 생활안정자금 저리 대출을 지원한다.

이밖에 중소협력사에는 200여개 업체의 상품 거래와 물류 정산 대금 약 1천500억원을 평소보다 최대 2주가량 앞당겨 지급하는 등 이달 정산일부터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정산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이건준 BGF리테일 사장은 이날 전국 가맹점에 보낸 서신에서 "이 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합리적인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