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단조사업 전문자회사 분할·신설

현대제철이 단조(금속을 일정한 모양으로 만드는 것) 사업을 전담할 자회사를 신설한다.

현대제철은 25일 금속 주조 및 자유단조 제품의 생산과 판매사업 부문을 분할하고 이를 맡을 전문회사인 현대아이에프씨 주식회사(가칭)를 신설한다고 25일 공시했다.

분할기일은 4월 1일 오전 0시다.

3월 주주총회를 거쳐 출범할 예정이다.

회사 측은 "단조 사업의 전문성을 높이고 경영 효율화를 추구하기 위해 이와 같은 결정을 내렸다"며 "자율적 의사결정과 시장변화에 대한 신속한 대응이 보다 강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