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 적자 휴대폰 부문은 성과급 없이 격려금 100만원

지난해 사상 최고 실적을 기록한 LG전자의 가전부문 직원들이 기본급의 최대 500%에 해당하는 성과급을 받는다.

적자가 심화한 휴대전화 사업 부문 직원들은 경영 실적에 따른 성과급은 없고, 격려금을 100만원 받는다.

17일 LG전자에 따르면 회사는 지난해 경영성과에 따라 이달 말에 각 조직별로 성과급을 차등 지급한다고 공지했다.

성과급을 가장 많이 받는 곳은 가정용 에어컨 담당 조직으로, 기본급 500%에 해당하는 금액을 받는다.

청소기 담당은 450%, PC·냉장고·한국영업 350%, 세탁기 300% 등이다.

LG전자 생활가전 부문(H&A사업본부)은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연간 매출 20조원을 돌파하고 영업이익, 영업이익률 모두 역대 최고를 기록하며 회사의 실적을 이끌었다.

'최고 실적' LG전자 가전부문 성과급 최대 500% 받는다

생활가전과 함께 주력인 TV 담당(HE 부문)은 지난해 영업이익 1조원대가 깨지는 등 다소 부진한 실적을 거뒀다.

이에 따라 TV·모니터 부문 성과급은 기본금의 100%로 책정됐다.

LG전자는 성과급을 받지 못하는 일부 조직에는 격려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지난해 누적 적자가 1조원이 넘어선 휴대폰 부문(MC사업본부) 직원들은 격려금 100만원을 받게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