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SK하이닉스, 반도체 업황 기대에 최고가(종합)

반도체 업황 개선 기대감에 SK하이닉스 주가가 14일 출범 이래 최고가로 마감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SK하이닉스는 전 거래일보다 2.45% 오른 10만4천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로써 SK하이닉스는 종가 기준 2012년 출범 이후 최고가를 새로 썼다.

장중 주가는 10만5천원까지 오르기도 했다.

삼성전자(1.81%)와 우선주인 삼성전자우(2.53%)도 올랐다.

삼성전자우는 장중 사상 최고가인 5만2천800원까지 오르기도 했다.

이는 반도체 업황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연일 최고가 기록을 경신하던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다시 최고가 행진에 시동을 걸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날 일본계 노무라증권은 삼성전자 목표주가를 7만1천원에서 7만4천원으로, SK하이닉스 목표주가를 13만6천원에서 13만8천원으로 올려 제시했다.

노무라증권은 보고서에서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스마트폰 수요 둔화 우려에도 메모리 수요와 가격 강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노무라증권은 "지난해 메모리 설비 투자 감소로 인해 올해 하반기까지 공급 증가세는 둔화할 것"이라며 "디램(DRAM) 공급 업체의 재고가 계속 줄고 있어 메모리 가격을 지탱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