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1천189종 중 철강·유기화학품 등 1천55종…52종은 100% 의존
코로나19 상태 장기화 시 지역산업 전반에 큰 타격
부산 수입품목 89%가 중국산…공급 차질→지역산업 기반 흔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철강과 수산업 등 대 중국 수입 의존도가 높은 부산지역 주요 산업이 직격탄을 맞고 있다.

부산상공회의소는 13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부산에서 수입하는 품목별 중국 의존도를 분석해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 자료를 보면 부산 전체 수입품목 1천189종 가운데 중국에서 수입하는 품목은 모두 1천55개로 88.7%를 차지했다.

이 중 대 중국 수입의존도가 50% 이상으로 높은 품목은 390종으로 전체의 37%에 달했다.

이들 품목의 수입금액 비중은 전체 수입금액의 48.3%로 절반에 육박했다.

특히 중국 수입의존도가 90%를 넘는 품목만 128종에 달하며 52종은 100% 중국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따라서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져 중국 공급망에 차질이 생길 경우 부산지역 경제는 지난해 일본 수출 규제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타격이 불가피하다.

실제로 부산 전체 수입품목 중 일본 의존도가 50%를 넘는 품목은 90종으로 중국 390종의 4분의 1에 불과한 수준이다.

또 일본 수출규제는 제한된 품목에서만 이뤄졌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중국 공급망 차질은 지역 산업 전반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부산 수입품목 89%가 중국산…공급 차질→지역산업 기반 흔들

부산에서 중국 의존도가 50%를 넘는 품목은 철강과 철강 제품, 수산물, 유기화학품 등이다.

특히 연간 6천만달러 상당을 수입하는 식용 채소는 전체 수입의 81%를 중국에서 들여온다.

납과 납제품은 수입량 100%를 중국에 의존하고 있고, 가발·조화·방직섬유 등도 수입 의존도가 80%를 넘는다.

심재운 부산상의 조사연구본부장은 "중국은 전 세계와 공급망을 구축하고 있고 부산도 예외가 아니다"라며 "소비시장은 물론 제조업 등 지역 산업 전반에 걸쳐 기업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신속한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