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지역 금융기관, 상생금융 협약…중소기업 자금 지원

울산시와 지역 금융기관이 소비심리 회복과 중소기업 지원에 힘을 모은다.

송철호 울산시장과 시중 13개 은행 본부장·지점장은 13일 오전 상황실에서 '상생금융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은 일시적으로 자금난을 겪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운영자금을 적기에 지원, 안정적인 경영 여건 조성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공동 협력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시는 기업이 지속해서 성장할 수 있도록 매년 재정적 지원을 제공했으며, 지난해부터는 재정 지원 효율성을 높이고자 제도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신용도가 높은 대출 차주에게 대출금리 혜택이 편중되는 상황을 개선하고자 '대출이자 1% 본인부담제'를 시행한다.

이 제도는 대출이자 지원을 받은 중소기업이 최종적으로 부담하는 이자가 1%를 밑돌 때 1%까지는 본인이 부담하고, 1% 초과분에 대해 시가 지원하는 제도다.

소상공인에게 지원하는 대출 최고 금리를 제한하는 '3.45% 금리상한제'도 올해부터 시행한다.

송철호 시장은 "지역 금융기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등으로 위축된 지역 경기를 활성화하는 데 동참해 준 것에 감사한다"면서 "이런 상생협력이 지역 경기가 되살아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