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손보, 교통사고부터 일상 위험까지 보장하는 ‘안심종합보험’ 새롭게 출시

롯데손해보험(1,710 +1.18%) 교통사고 처리부터 일상생활 위험까지 다양한 손해를 보장하는 ‘롯데 안심종합보험’을 새롭게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해당 상품은 교통사고로 인한 부상 보험금 지급, 상해사망과 상해 80%이상 후유장해 시 생활자금 보장, 화재손해 발생 시 실제손해액을 보상한다. 또 운전자 벌금 등 각종 비용손해, 상해, 질병, 재물손해 및 배상책임 보장으로 구성되어 일상생활 중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위험에 대비할 수 있는 종합보험이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된 안심종합보험은 운전자가 느끼는 위험요소를 반영해 자동차사고변호사선임비용Ⅲ는 기존 1000만원에서 최대 2000만원으로, (중상해)교통사고처리지원금Ⅲ는 기존 5000만원에서 3000만원·5000만원·7000만원·1억원까지 보장한도를 확대했다.

교통상해 50%이상 후유장해 시 보험료 납입면제를 도입해 고객은 보험료 추가납입 없이 보험계약을 유지할 수 있다.

이 보험은 80세까지 가입이 가능하며, 보험기간은 3·5·10·15·20년 만기와 80·90·100세 만기형으로 구성되어 있다. 10·15·20·25·30년납, 전기납까지 납입방법도 선택할 수 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