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범죄로 작년 5.3조원 손실…전년의 2.6배

지난해 가상화폐 범죄로 인한 손실액이 전년의 2.6배로 늘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로이터 통신은 11일(현지시간) 블록체인 포렌식 업체인 사이퍼트레이스 보고서를 인용해 지난해 가상화폐 범죄로 인한 손실은 45억2천만 달러(약 5조3천280억원)로 2018년(17억4천만 달러)보다 160%가량 늘었다고 보도했다.

특히 사기와 횡령에 의한 가상화폐 사용자와 투자자의 손실이 41억5천만 달러로 전년(6억5천400만 달러)의 6.3배로 급증했다.

이에 비해 외부자의 해킹이나 절도에 의한 손실은 3억7천100만 달러로 전년(10억8천만 달러)보다 66% 줄었다.

사이퍼트레이스의 최고경영자(CEO)인 데이브 제번스는 "폰지 사기(다단계 금융사기) 수법을 이용하거나 어리숙한 피해자들을 상대로 사기를 치는 사례가 크게 늘어난 것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보고서는 일부 가상화폐 거래소 등 불법적인 전자거래 수행업체(MSB)들이 자금을 대형 은행 결제망으로 이미 옮겼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 은행이 지난해 자금세탁 방지법 위반으로 낸 벌금이 62억 달러(7조3천억원) 이상이라는 점을 근거로 제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