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클라우드 활용 등 디지털 기술 개발

GS칼텍스는 네이버와 협업을 통해 에너지 사업의 디지털 전환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GS칼텍스와 네이버는 이날 강남구 GS타워에서 '디지털 전환 협업·신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 협약은 디지털 경쟁력을 강화하려는 GS칼텍스와 에너지 기업과의 협업으로 신규 사업을 개발하려는 네이버의 노력이 맞물리면서 성사됐다.

양사는 ▲ GS칼텍스 사업장에 네이버 클라우드 활용 ▲ 기업용 메신저를 활용한 고객 소통 ▲ 업무에 인공지능(AI) 서비스 도입 등 사업 전반에 활용할 수 있는 디지털 기술 개발에 대해 협업한다.

GS칼텍스는 네이버 클라우드를 활용해 여수공장과 주유소 모빌리티 서비스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안전하게 관리하는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특히 상반기 중 네이버 클라우드에 전기차 충전·결제 정보를 수집·관리하는 시스템을 만들 계획이다.

모빌리티 통합 플랫폼을 위한 테스트도 검토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에너지 산업과 디지털 산업을 대표하는 두 회사가 새로운 사업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협업한다는 의미가 있다"며 "고객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GS칼텍스는 지난해 12월부터 전사적으로 디지털 전환을 위해 '디지털 전환 마스터 플랜 수립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GS칼텍스, 네이버와 디지털 전환·신사업 발굴 업무협약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