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 은행 '전세대출' 규모…"작년 80조원 훌쩍 넘었다"

국내 주요 5대 은행의 지난해 전세자금대출 잔액이 80조원을 넘어섰다.

28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은행의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지난해 12월 말 기준 80조4581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달 대비 1.8%(1조4169억원) 늘어나며 80조원대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도와 비교해 27.3%(17조2553억원) 늘어난 수치다. 다만 전년도 증가율인 41.9%(18조6493억원)과 비교해서는 크게 못 미쳤다. 1분기 증가율이 6.8%로 가장 높았고 2분기 6.2%, 3분기 6.3%로 둔화했다가 4분기에 5.6%까지 떨어졌다.

계절적 수요 감소에 은행이 가계대출 총량 규제를 의식해 대출 영업을 자제하면서 하반기 증가세가 둔화됐다.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규제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의 전셋값은 지난해 1.78% 하락했다. 전년(-2.87%)보다 하락세가 완화됐지만 서울 지역은 0.69% 떨어져 전년(-0.03%)보다 하락세가 컸다.

정부의 전세자금대출 규제 강화 기조는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공적 보증에 이어 민간 보증에서도 9억원 초과 고가 주택 보유자에 보증을 제한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고가주택 보유자는 전세대출을 받을 방법을 원천 차단했다.

전문가들은 올해도 전세자금대출 증가세가 약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중은행 한 관계자는 "전세자금대출의 규제가 강화되면서 전세자금대출 총량 상승세가 더 완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