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니얼 세대 보유 미 부동산 자산 가치 고작 4%

밀레니얼 세대(1981∼1996년생)가 보유한 미국의 부동산 자산 가치 비중은 이들의 부모 세대 격인 베이비부머 세대(1946∼1964년생)의 젊은 시절과 비교해 현격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포스트(WP)는 20일(현지시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자료를 인용해 작년 기준 미국 밀레니얼 세대(중위연령 31세)의 보유 부동산 자산 가치는 미국 전체 부동산의 4%에 불과한 것으로 추정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베이비부머 세대가 1990년(중위연령 35세)에 보유한 부동산 자산 가치가 전체의 32%에 달했던 점에 비춰보면 매우 초라한 수준이다.

WP는 "밀레니얼 세대 다수가 곧 내 집 마련 시기에 진입하겠지만 이들의 비중이 30%에 도달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면서 가파르게 치솟은 집값과 젊은 층의 부채 규모 등을 원인으로 지목했다.

35세 미만 가구주가 보유한 부채의 중간값은 1989년 2만1천달러(약 2천435만원)에서 2016년 3만9천달러(4천522만원)로 불어났다.

이 기간 해당 가구의 학자금 대출 중간값도 5천600달러(649만원)에서 1만8천500달러(2천145만원)로 뛰었다.

브루킹스 연구소의 주택정책 전문가 제니 슈에츠는 "이는 밀레니얼 세대뿐만 아니라 경제 전반에도 나쁜 소식"이라며 "베이비부머가 집을 팔길 원하는 시점에 자신들이 생각하는 가치만큼 밀레니얼 세대가 지불할 수 있을지 불분명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