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기업 경영전략
허태수 GS그룹 회장(오른쪽)이 지난 14일 서울 역삼동 디캠프에서 열린 ‘스탠퍼드 디자인 싱킹 심포지엄’에 참석한 래리 라이퍼 스탠퍼드 디자인센터장과 얘기하고 있다. GS 제공

허태수 GS그룹 회장(오른쪽)이 지난 14일 서울 역삼동 디캠프에서 열린 ‘스탠퍼드 디자인 싱킹 심포지엄’에 참석한 래리 라이퍼 스탠퍼드 디자인센터장과 얘기하고 있다. GS 제공

허태수 GS그룹 신임 회장은 올해 초 ‘2020년 GS 신년모임’에서 임직원들에게 “불확실성을 극복하고, 환경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면서도 끊임없이 성장하는 기업이 되기 위해 부족한 역량을 확보하고 미래를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 회장은 이 모임에서 △디지털·글로벌 역량을 갖춘 인재 확보 및 육성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전환)’ 강화를 강조하는 한편, 일하는 방식과 조직문화 개선을 위해 △애자일(Agile) 조직문화 구축 △‘오픈 이노베이션’ 생태계 조성 등을 당부했다.

허 회장이 특히 주목한 분야는 정보기술(IT)과 데이터를 결합한 디지털 전환이다. 그는 “중장기적으로 핵심 기술에 ‘디지털 역량’을 접목하고, 핵심 사업과 연관된 사업으로 신사업을 확장할 것”이라며 “국내 시장을 넘어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해 간다면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차별화된 실력으로 미래 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허 회장은 지난 13일부터 이틀간 서울 역삼동 디캠프에서 열린 ‘스탠퍼드 디자인 싱킹 심포지엄 2020’에 직접 참석해 GS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등 100여 명의 임직원에게 혁신을 강조하기도 했다.

‘스탠퍼드 디자인 싱킹 심포지엄 2020’은 미국 스탠퍼드대의 ‘스탠퍼드 이노베이션&디자인 연구센터’가 주최한 행사다.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중심으로 선진 기업들이 도입하고 실행하는 문제 해결 혁신 방법론 중 하나인 디자인 싱킹을 기업과 학계에 소개하고, 다양한 연구 결과물을 공유하는 자리다. 허 회장은 스탠퍼드대 디자인센터장이자 40여 년간 기계공학과 교수로 재직 중인 래리 라이퍼 교수 등과 환담하는 자리에서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을 포함한 다양한 비즈니스 파트너들과의 협력관계를 구축해 건강한 영향력을 주고받는 것이 기업과 사회에 지속 가능성을 높이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기조 속에서 GS는 그룹 전체 차원에서 에너지, 유통, 건설 등 기존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스타트업 투자, 인수합병(M&A) 등도 확대할 방침이다.

GS칼텍스는 새로운 포트폴리오를 짜기 위해 올레핀 사업에 진출했다. 2조7000억원 이상을 투자해 2021년 상업 가동을 목표로 연간 에틸렌 70만t, 폴리에틸렌 50만t을 생산할 수 있는 올레핀 생산시설을 짓기로 했다. 또 LG전자와 올해 초 기존 주유소를 전기차 충전도 가능한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변모시키기 위해 ‘미래형 에너지-모빌리티 융복합 스테이션’ 조성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GS리테일은 친환경 및 혁신 편의점을 늘려갈 계획이다. ‘GS25’는 자사 커피 브랜드인 카페25 종이컵에 쓰이는 기존 코팅제를 친환경 소재로 바꿨다. 이를 통해 연간 1억 개의 컵이 100% 재활용된다. GS의 이니셜을 활용한 ‘Green Save’라는 친환경 디자인도 내놨다.

GS건설은 앞으로 새로운 사업 기회를 적극적으로 모색해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