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투자 "이마트, 실적부진 지속…투자의견 '중립' 유지"

한화투자증권은 16일 이마트가 실적 부진을 이어감에 따라 펀더멘털(기초여건) 개선이 쉽지 않을 것으로 판단된다며 이 회사에 대한 투자의견 '중립'과 목표주가 11만원을 각각 유지했다.

남성현 연구원은 "이마트의 작년 4분기 실적은 당사 및 시장 추정치에 미치지 못했을 것으로 판단한다"며 "매출액은 4조9천55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6.1% 늘겠지만, 영업이익은 356억원으로 42.0% 감소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남 연구원은 "포근한 날씨로 계절성 제품 판매가 둔화했고 공격적인 판촉 행사 및 초저가 상품 전략으로 상품 마진율은 구조적으로 하락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작년 4분기 이마트는 비용 절감 및 효율화 작업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그런데도 영업이익 감소가 이뤄지고 있다는 점은 아쉬운 부분"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올해도 추가적인 마진율 훼손 가능성이 큰 가운데 일부 점포 리뉴얼에 따른 손님 유인력 감소와 점포 유동화 작업에 따른 임대료 증가가 예상된다"며 "연결 자회사인 조선호텔도 하반기 추가 오픈이 예정돼 있어 2분기부터는 비용 부담이 가중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이마트는 올해 오프라인 점포를 안정화하고 펀더멘털을 회복한다는 계획이지만, 이는 쉽지 않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